데이터 인사이트

데이터 지식공유
나만 알기는 아까운 데이터 지식 함께나눠요.

데이터를 활용하여 공익에 기여한 기업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9-10 15:32
조회
70

지난번 포스팅에서는 데이터스토어의 데이터 활용지원을 받아 여행분야에 이를 활용한 기업들을 소개했었는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공익에 기여한 기업들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AI와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보유한 아이와즈는 정보검색 자연어 처리 기술에 능한 IT기업입니다. 양중식 대표는 솔루션을 개발하면서 이를 공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사업에 집중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현 시대에 범죄 대상이나 가짜뉴스의 피해자는 누구나 될 수 있어요.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범죄의 피해자가 되는 경우는 흔합니다.
유명인이 아닌 일반인도 원치않게 개인정보가 새고, 그로인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볼 수 있죠. 그런 피해를 정재해줄 수 있는 시스템이 사회 전반에 필요하다고 느껴왔기 대문에 저희 아이와즈의 주 종목인 AI와 빅데이터 분석 기술로 시도해 봤습니다." 양 대표는 데이터 구매 바우처 지원 사업에서 구입비를 지원받아 구입한 토픽 동의어 DB를 아이와즈의 빅데이터 플랫폼에 학습시켜 현재 참여중인 사업에 적용했습니다. 참여 중인 사업은 '다크 웹 스캐닝 기술 기반의 정보 수집·분석 시스템 개발'과 '뉴스의 팩트와 가치 지향성을 내재한 가짜뉴스 판별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입니다.



  '다크 웹(Dark Web)'은 인터넷을 사용하지만, 접속을 위해서는 특정 프로그램을 사용해야 하는 웹을 가리킵니다. 때문에 일반적인 방법으로 접속자나 서버를 확인할 수 없고, 로그도 남지 않아 완벽한 익명성을 보장합니다.문제는 다크 웹이 단순히 비밀스러운 공간으로만 존재하는게 아니라 성범죄, 마약, 밀수, 청부범죄, 폭력 등 범죄가 야기되는 곳이라는 점입니다. 다크 웹의 존재가 등장한지 몇 년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 다크 웹을 감시, 추적하는 시스템의 연구와 실적이 미흡한 상태입니다.
  아이와즈는 다크 웹 스캐닝 기술을 통해 사이트의 정보를 수집, 분석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다크 웹 상에 존재하는 범죄 정보 사이트를 수집한 후 범죄 프로파일링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합니다. 분석 결과는 범죄자 추적 및 프로파일링 시 수사기관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때 기술의 포인트는 텍스트 분석입니다.



 "범죄 정보를 인지하려면 텍스트 분석을 거쳐야 합니다. 예를 들어 폭력, 범죄 등의 단어는 범죄 관련 정보가 확실하지만 구타, 폭행 등 파생된 단어들의 연관성을 도출해야 범죄 유형 분석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AI에 최대한 많은 동의어를 학습시켜야 합니다."
아이와즈의 다크 웹 스캐닝 기술은 명사 위주로 텍스트를 분석해 범죄와 관련된 용어가 많이 나오는 문서를 찾거나 단어의 연관성, 유의어 등을 복합적으로 분석합니다.
다크 웹 관련 데이터를 최대한 많이 수집한 후 이를 분석하는데, 단어와 단어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토픽 동의어 DB를 활용했습니다. 다크 웹을 스캐닝하는 AI는 단어를 최대한 많이 학습할수록 유능해집니다.





 

  다크 웹 스캐닝 기술을 기반한 분석 시스템과 함께 토픽 동의어 DB가 활용된 부분은 '뉴스의 팩트와 가치 지향성을 내재한 가짜뉴스 판별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입니다.
양 대표는 이러한 정보 다크 웹 스캐닝 기술 기반의 정보 수집·분석 시스템과 가짜뉴스 판별 AI가 경찰청, 국정원 등 정부 부처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기업의 선한 의도가 사업화되고 가시적 성과를 낸다면 기업과 사회는 좋은 방향으로 함께 걸음을 뗄 수 있습니다.

 









 



 

(주)지노시스의 시작은 '올유학닷컴'이였습니다. 이는 전세계 학교정보와 국내 학교정보를 수집해 유학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포털로 학생이 직접 해외학교를 찾기도 하고, 어린 학생의 경우 부모님이 학교정보를 찾아야 하는데 유학가게 될 학교의 안전정보를 공개하는 것도 중요했습니다. 박영진 (주)지노시스 대표는 학교정보 등록을 위해 학교별 설비 및 안전정보를 수집했는데, 그 과정에서 '안전정보'의 중요성을 인지하였습니다.

"자신이 유학을 가거나 자녀를 유학 보내려는데 그 학교의 안전정보를 확인하고 싶지 않은 사람은 없지요. 그래서 각 단체 사이트나 해외정부 및 국내기관에 자료를 요청, 수집하는데 국내 학교와 기관 등에서 보유한 안전정보의 수준이 낮다고 느꼈어요."

박 대표는 학교정보를 수집함과 동시에 세계의 안전정보를 수집해 안전정보포털을 만들고 기업·기관에 적용할 수 있는 'MFCQR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QR코드나 NRC, 비콘, 앱(APP)'과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산업재해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시스템입니다. 기업의 사이트나 관리페이지에 적용할 수 있으며, QR코드 등을 인쇄한 NFCQR 판넬을 필요한 현장에 부착하기도 합니다.

NFCQR 안전관리시스템에 접속하면 현장의 시설·장비·MSDS정보에 따라 안전점검, 설비이력 관리, 예방점검 등 사고발생요인을 실시간으로 관리하고 고장 신고도 가능합니다. 더불어 현장의 데이터가 축적돼 산업재해와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활용됩니다.







  그동안 안전관리시스템을 적용한 기업에서 QR코드나 NFC로 안전정보에 접속하면 (주)이노시스의 안전정보포털로 연결됐습니다. 또한 안전관리시스템 내부에 직접 개발한 안전정보모듈이 있어 (주)지노시스의 시스템을 도입해야만 안전정보를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고객사 입장에서는 자사 사이트에서 외부 포털로 연계되는 시스템에 다소 불편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특히 공공기관은 외부 도메인을 쓸 수 없기 때문에 공공기관의 활용을 고려해서라도 API개발이 꼭 필요했습니다.

 이번 데이터 구매 바우처 지원 사업으로 개발한 '세이프인포 안전정보 API'는 (주)지노시스가 축적한 데이터를 고객사의 시스템 안에 넣는 방식이라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주)지노시스의 안전관리 시스템을 적용하지 않아도 안전정보를 이용하고 싶은 누구나 데이터 상품을 구입해 얼마든지 가공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박 대표는 상업적으로 활용하기 좋은 데이터보다 전 국민에게 꼭 필요한 안전정보를 수집, 가공하는데 집중했기 때문에 데이터 상품의 API개발을 계기로 업데이트한 안전정보포털은 자연재해와 공익적인 안전정보를 집중적으로 보강했습니다.
"안전정보는 산업안전, 기업안전 등 수익성 있는 정보와 지진 및 자연재해, 사회 안전과 같이 공익성 있는 정보로 나뉩니다. 공익성 있는 정보는 사실 구매하는 곳이 많지 않아 가공에 인력과 시간을 투자하는데 고민이 따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최근 몇 년 동안 여러 차례 재해와 재난이 있었고, 안전정보포털을 만들고 운영하는 입장에서 결코 넘어갈 수 없는 부분이였죠."

사회 전반에 필요한 안전정보를 장벽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박 대표의 고민이 엿보이는 대목이였습니다.